제목 : 수우내야 ! 수우내야 ! 등록일 : 2005-07-26    조회: 668
작성자 : 유영준 첨부파일:





흔히 웃어른분들이 추억을 떠올릴 때, ′이수일과 심순애′의 ′김중배의 다이아몬드가 그리도 탐이 났더란 말이냐!"라는 말을 회상하곤 합니다.

그러나 ′이수일과 심순애′의 원작을 따라가 보면, ′長恨夢(장한몽)′(1913년에 조중항에 의해 번안)이 있으며, 이는 일본의 소설, 金色夜叉(Konjiki-yasha)를 한국식에 맞게 고친 것에 불과합니다.

′金色夜叉(Konjiki-yasha)′는 尾崎紅葉(Ozaki Koyo)가 1897-1902년까지 요미우리 신문에 연재한 소설입니다.



<대본 각색:유영준><무대:대동강변이 아닌 울릉도 약수 공원>



비극 인생의 애간장을 녹이는가 ?

쌍고동의 울음소리는 절정에 다달았다

월색 마져 고요한 약수탕 골짜기에

두 젊은 청춘 남녀의 그림자가 비쳤으니

그것은 다름 아닌 이수일과 심순애의 그림자 였던 것이였던 것이다

"수일씨 달도 밝사와요" "야 이 사람아 보름달 아이가" "이제가시면 언제 오시나요"

"배가들어와야 오지" "순애야 이 바지자락을 놓아라" "김중배의 기와집이 그렇게도 좋더냐"

"아니면 그 놈의 다이아반지가 그렇게도 탐나던냐"



## 가아련다 떠나련다 너를 두고 떠나련다

너와나는 서로서로 맺지못해 헤여졌네

어이해서 못잊는냐 사랑했기 때문인냐

달빛따라 우는바다 다시볼날 언제인가 ##



아아! 흑헉헉 수일씨 아아니, june(핸드폰 이름이 아님)씨~~~(농담)

오오! 수우내야아 ~



이때 쌍고동은 울어 울어 연락선은 떠난다

잘 있오 잘가소 눈물젖은 손수건.....



꼬집힌 풋사랑







마도로스의 풋사랑 /안행덕



그리움의 바다

당신을 생각할 때

언제나 먼저 파도가보이고

석양의 갈매기 나래 짓

당신은 날 알지 못하고

기억에도 없는데

무심한 노을만 탓하고

오늘도 말없이

바다만 본다

하루하루 내 가슴에

눈물로 차 넘친다 해도

반씩만 슬픔을 덜어내며

당신을 기다리겠습니다



   덧글 : 0 (다시읽기)

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
352 말아톤 자동차 유영준 2005-08-17 732
351 옛생각/조영남 김은홍 2005-08-13 683
350 사진으로 보는 설악산 기획 산행기 허종철 2005-08-03 676
349 수우내야 ! 수우내야 ! 유영준 2005-07-26 668
348 사랑의 일기3 유영준 2005-07-24 596
347 유영준 작 사랑의 일기2 유영준 2005-07-24 567
346 유영준(58회) 작 사랑의 일기1 유영준 2005-07-24 562
345 신의 선물 김은홍 2005-07-13 555
344 추억의 여우들 [1] 김은홍 2005-07-13 654
343 ′계성마라톤회′ (계마회) 둥지를 틀다. 허종식 2005-06-21 562

[ 11 ] [ 12 ] [ 13 ] [ 14 ] [ 15 ] [ 16 ] [ 17 ] [ 18 ] 19 [ 20 ]